다수확 마늘, 겨울 전에 잎 충분히 확보해야

  • 방영일 2019-11-27

다수확 마늘, 겨울 전에 잎 충분히 확보해야

 

늦게 심은 마늘 지금부터 투명비닐, 부직포 덮기

 

통계청에 따르면 씨 뿌림(파종)을 마친 2020년산 마늘 재배면적은 24.9ha2019년보다는 9.9% 감소하겠지만 평년보다는 1.3% 정도 늘어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경상남도(농업기술원)는 겨울이 시작되기 전에 마늘 월동관리 기술지원을 실시해 나가기로 했다.

 

경남도내에서 생산되는 마늘은 주로 난지형 대서종이 재배되고 있으며, 일찍 파종하여 겨울이 오기 전에 잎을 충분히 확보하여야 다수확을 올릴 수 있다.

 

올 가을에는 도내 태풍이 3차례 영향을 주면서 많은 비로 인해 마늘 파종 작업이 늦었다. 기상청(합천군 기준)에 따르면, 10월 평균온도는 예년보다 0.5높았고 강수량은 9월 하순에 154mm10월 상순에 236mm로 평년의 54mm보다 336mm많이 내리면서 마늘 파종을 위한 밭 준비 작업과 파종작업이 평년보다 10일 이상 늦었다.

 

경남 내륙지역에서 대서마늘 파종적기는 9월 하순인데, 10월 하순이후에 늦게 파종하게 되면 싹이 안 나오거나 겨울을 나면서 죽는 포기가 많아지고 월동 후 생육이 불량하여 수량이 감소한다.

 

이에 10월 하순이후에 늦게 파종한 마늘은 겨울이 오기 전에 투명비닐이나 부직포로 보온피복해 주는 것이 좋다.

 

양파연구소 연구결과에 따르면, 11월 상순에 파종한 마늘을 12월 상순에 투명비닐이나 부직포(18g/)로 보온 피복하게 되면 12월부터 2월까지의 지온이 2이상 높아지고, 겨울에 죽는 포기가 줄어들고, 마늘 구 수량이 7% 정도 증가하는 것으로 나왔다.

 

부직포를 벗기는 시기는 2월 중하순이 좋으며, 비닐로 피복할 경우에는 2월에 온도가 올라가면 비닐을 일부 찢어서 고온피해를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 보온 피복을 할 때는 2미터 간격으로 흙을 올리거나 고정 핀을 박아서 내부로 찬바람이 들어가지 않도록 한다.

 

도 농업기술원 양파연구소 이종태 연구사는 고품질, 다수확 마늘을 생산하기 위하여 10월 하순 이후 늦게 파종한 마늘은 겨울이 오기 전에 유인작업을 하고, 투명비닐이나 부직포를 덮어 주도록 한다고 당부했다